변호사가 본 승리클럽 ‘버닝썬 사건’, ‘업무방해죄’ 보단 ‘직원 폭력’이 문제

2019-01-30 <아주경제>


빅뱅 멤버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폭행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버닝썬이 주장하는 업무방해보다 경찰과 클럽 측의 과잉진압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9일 이번 사건을 지켜본 변호사들은 경찰과 버닝썬 측이 김상교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갈비뼈 3개가 부러지는 등 전치 5주의 상처를 입힌 것은 과도한 폭력을 행사한 것 이라고 지적했다...


자세히 보기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블랙 Google 지역 정보 아이콘

02841

TEL.   

E-Mail.  

CJ법학관 #505.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02.3290.1260
clc2018@korea.ac.kr
 

© 2018 Center for Law & Creativity, Korea University School of La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