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법조타운에 사무실 무료 제공" 로스쿨이 졸업생 '창업'까지 챙겨주네

2018-10-02, <조선일보>


高大 법학전문대학원 졸업생에 동문 도움으로 2년간 무상 지원

경전숙(29) 변호사는 지난해 변호사 시험에 합격한 후 한 공공기관에 취직했다. 주로 임대차 관련 법률 자문을 맡았다. 학창 시절 꿈은 따로 있었다. 무명 작곡가들의 저작권을 보호해 주는 일이었다. 하지만 안정된 직장을 버리고 변호사 사무실을 열기는 쉽지 않았다.

그러다 모교인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이 낸 창업 지원 공고를 보고 변호사 개업(開業)을 결심했다. 2년간 사무실을 무상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경 변호사는 이번 달 법무법인 '푸른 봄'을 개업한다. "작곡가나 웹툰 작가 등 대중문화 창작자에 대한 법률 자문 일을 하고 싶다"고 했다...


자세히 보기

  • 블랙 유튜브 아이콘
  • 블랙 Google 지역 정보 아이콘

02841

TEL.   

E-Mail.  

CJ법학관 #505.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02.3290.1260
clc2018@korea.ac.kr
 

© 2018 Center for Law & Creativity, Korea University School of Law